건강세상네트워크
건강세상네트워크
구 홈피 가기 | 공식페이스북 | 공식트위터

작성일 : 17-05-02 16:55
[창립 14주년 건강세상네트워크 후원의 밤]
 글쓴이 : 관리자    

지난 4월 27(건강세상네트워크가 창립 14주년 후원의 밤을 개최하였습니다'보건의료적폐청산을 넘어'라는 부제를 달고 개최한 이번 후원의 밤 행사에서는 여러 공급자단체 및 협회와 시민단체 등 50여분이 넘는 분들이 참석해서 자리를 빛내어 주셨습니다.

행사의 첫 순서로 2017년 회원총회에서 새롭게 선출되신 강주성 공동대표가 그 동안 보건의료운동에서 배제되어 왔던 시민과 환자가 더욱 주체적이고 강한 목소리를 내고 힘을 결집해야 하고 건강세상네트워크 같은 시민단체가 그러한 동력이 되어야 한다는 인사말로 후원의 밤 행사를 시작하였습니다.

행사에서는 대한의사협회 및 병원협회대한한의사협회서울시한의사협회대한약사회서울시약사회대한치과의사협회대한간호협회국민건강보험노동조합 등 많은 보건의료관련 단체 및 협회에서 참석을 해주셨고보건의료분야 활동가 분들을 비롯한 개인회원 분들께서도 자리에 함께 해 주셨습니다이어서 후원의 밤에 모신 많은 내빈들의 소개와 함께 축하인사 말씀을 들었습니다.

이번 후원의 밤 행사에서는 보건의료 적폐청산을 넘어라는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여는 시간을 가졌습니다토크콘서트에는 건강세상네트워크 고문이신 조경애 님과 김상기 기자님(라포르시안)을 패널로 모시고 우리사회에 켜켜이 쌓여 있는 보건의료적폐가 무엇이며 그 배경의 문제점과 해결방안 및 대안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를 가졌습니다다소 무겁고 어려운 주제이지만 그 동안 우리사회에 만연해 있던 보건의료적폐의 해결과제를 다시 한번 재확인 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케익컷팅을 마지막 순서로 14주년을 맞은 건강세상네트워크가 올해도 역시 힘찬 도약을 할 수 있도록 참석하신 내빈분들과 함께 단체사진을 찍음으로써 2시간이 넘는 후원의 밤 행사를 잘 마무리 되었습니다.





Total 381
[건강세상 소식지] 2017년 08월호
. 건강세상 소식지-2017년08월호 여는 글   정말 더운 날이네요. 이 더운 여름에 개도 안 걸린다는 감기가 걸려서 벌써 한 일주일째 고생을 야무지게 하고 있습니다. 무서운 열까지 살살 동반해서 혹시나 입원이나 하지 않을까 노심초사 하며 며칠을 보냈습니다.건세 홈커밍데...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7-08-02 13:49:34   
[재정보고] 2016년 06월 후원으로 함께해 주신분들
2017년 06월 후원인 705명 건강세상네트워크와 함께 하신분들입니다. 매월 04일 / 25일은 CMS 출금일입니다. (잔고부족으로 인한 재출금은 익월 15일입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처리하였습니다* 궁금하신내용은 사무국으로 문의주시길 바랍니다. ㈜지O산업 ㈜코OO링크 감OO 강O아 강O성 강O대 강O연 강O진 강O희 강O라 강O수 강O영 강O미 ...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7-08-02 13:21:30   
[재정보고] 2017년 06월 수입.지출 현황
2017년 6월 월계표 구분 거래항목 6월 정기후원금 cms후원금 7,981,340 자동이체후원금 825,000 비정기후원금 이체후원금 3,200,000 후원의 밤   기타수입 잡수입 2,690 기타수입   차입급 ...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7-08-01 19:57:47   
[활동보고] 2017년 8월호(07월)
금번 회차 활동보고부터는 발행월을 기준으로 월호를 표기 하게 되었습니다. 「의료기관 제증명수수료 항목 및 금액 기준」고시 제정안에 대한 의견서 제출 그 동안 의료기관의 자율성에 맡겨져 왔던 제증명수수료에 대해 복지부가 지난 6월 27일 제증명수수료 항목 및 금액 기준에 대한 고시제정안을 행정예고 했습니다. 복지부는 제증명수수료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와 알권리를 증진시키고 가격부담을 완화시키고자 한다는 재정취지를 밝혔습니다. 이에 건강세상네트워크에서는 제증명수수료 표준안 마련으로 의무기록...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7-08-01 18:16:11   
[8월-건강세상] 회원광장-'힘센바보'
힘센 바보   권혁기, 김소연   저희 부부가 전남 장흥으로 귀농한 지 이제 겨우 두 달이 지났습니다. “왜 하필 귀농이냐?”고 누가 물으면, 대략 80살 정도까지 산다고 하면 남은 절반의 삶은 기존에 살아왔던 삶과는 다르게 살아보고 싶다는 막연한 바람으로 시작된 일이었습니다. 작년 봄부터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면서 빈집을 찾아다녔는데, 살아갈 거처를 마련하는 일이 쉽지 않았습니다. 계약 직전까지 갔다가 틀어지기도 하고, 무상으로 임대해...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7-07-31 18:31:53   
 
 1  2  3  4  5  6  7  8  9  10    
and or

건강세상네트워크 로고
서울시 종로구 명륜1가 31-1 유성빌딩 401호
메일 : konkang21@konkang21.or.kr / 전화 : 02-2269-1901~5 / 전송 : 02-2269-1908